검색
지방검찰청

檢, '가족 계열사 끼워넣기' 하이트진로 총수일가 기소

하이트진로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이 경영진 일가를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상엽)는 2008~2017년 맥주캔 제조·유통 과정에 대주주의 장남이 최대주주로 있는 계열사를 끼워넣는 방법으로 총 43억원 상당의 일감을 몰아준 혐의로 전 하이트진로 사장과 부사장, 상무, 하이트진로 법인 등을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2008~2015년 대주주의 장남이 최대주주인 서영이엔티 직원에 대해 자문료를 지급하고 파견 직원 수수료를 적게 받는 등의 방법으로 5억원 상당을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3~2014년 서영이앤티를 삼광글라스의 맥주캔 제조용 코일 거래에 끼워넣어 8억 5000만원 상당을 지원한 혐의도 받고 있다.

 

2014년~2017년에는 서영이앤티를 삼광글라스의 글라스락 캡 거래에 끼워넣어 18억 6000만원 상당을 지원하기도 했으며 2014년에는 서해인사이트(서영이앤티의 100% 자회사)에 대한 도급비 인상 등을 통해 11억원 상당을 지원했다.

 

검찰 수사 결과 서영이앤티는 하이트진로의 지주회사에 대한 지분 취득 과정에서 수백억원 대의 차입금을 부담하게 됐고 이자 납부 등을 위해 매출액 및 영업이익을 확대할 필요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하이트진로에 대한 매출 의존도가 큰 삼광글라스 등을 상대로 계열사 끼워넣기를 통한 부당지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해 4월 공정위가 하이트진로 법인 및 대표이사 등 총 4명을 고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한 끝에 공정위 단계에서 혐의를 부인하던 이들로부터 자백을 받아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