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신문

대한변리사회

메뉴
검색
대한변리사회

대한변리사회·국립생물자원관 업무협약

147541.jpg

 

대한변리사회(회장 오세중)는 19일 서초동 대한변리사회관에서 국립생물자원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8월 '유전자원의 접근이용 및 이익 공유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급격히 늘고 있는 기업들의 '유전자원 접근 및 이익 공유(ARS)' 관련 문의에 대응해 기업들에게 도움이 되는 컨설팅 서비스를 보다 원할하게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ABS 법률지원단'을 구성·운영하고 나고야 의정서와 특허 등 관련 정보와 지식을 공유하기로 했다. 또 워크숍과 세미나 등을 개최해 컨설팅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변리사회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국내 기업들이 해외 유전자원 이용 및 나고야의정서 이행을 준비하는 데 보다 실질적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