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외소식

한인 변호사 2명, 美 순회항소법원 판사에 지명

트럼프 대통령, '케네스 리'·'마이클 박' 변호사 발탁

147386.jpg
케네스 리 변호사, 마이클 박 변호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한인 변호사 2명을 연방항소법원 판사에 지명했다고 LA타임스가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들은 다른 지명자들과 함께 연방 상원의 인준을 거쳐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현지시각) 공석인 제9순회 항소법원 판사 세 자리에 케네스 K. 리 변호사와 대니얼 콜린스 변호사, 패트릭 뷰머테이 검사를 지명했다.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미 서부 8개주를 관할하는 제9순회 항소법원은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제도(DACA), 트럼프 행정부 반(反) 이민 행정명령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건을 다뤄 현지에서 주목 받고 있다. 

 

캘리포니아 로펌 제나앤드블록(JENNER & BLOCK)에서 파트너로 일하고 있는 리 변호사는, 연방기관을 상대로 한 법률분쟁 관련 전문가로 알려져있다. 조지 W.부시 행정부에서는 백악관 자문위원을 맡기도 했다.

 

뉴욕주(州)와 코네티컷주(州), 버몬트주(州) 등을 관할하는 제2순회 항소법원 판사 공석 두 자리에는 마이클 H. 박 변호사와 조지프 비안코 연방지법 판사가 지명됐다.

 

리 변호사와 함께 한인 출신인 박 변호사는 뉴욕 로펌 콘소보이 매카시 파크(Consovoy McCarthy Park)에서 파트너로 일하고 있으며, 치안·일반범죄·상업·행정·헌법 등에서 폭넓은 경험을 갖추고 있다. 특히 안보·헌법 분야에서 백악관과 미국 행정부를 자문하고, 연방법무부 고문변호사를 역임했다. 새뮤엘 알리토(Samuel Alito) 연방대법관의 법률서기로 일한 경험도 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