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정뉴스

제72차 국제조세협회 연차총회, 내달 2일 서울서 개최

아시아에서 역대 3번째… 김앤장·율촌·광장·태평양 등 후원

'제72차 국제조세협회 연차총회(IFA Seoul 2018)'가 다음달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2007년 일본 교토, 2014년 인도 뭄바이에 이어 아시아에서는 역대 3번째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한국국제조세협회(이사장 이진영)가 주최하며 김앤장 법률사무소와 법무법인 율촌, 광장, 태평양 등이 후원한다. 


머레이 클래이슨(Murray Clayson) IFA 회장 등 80개국에서 2000여명의 전문가들이 총회 참석을 위해 방한한다. 


윤세리(65·사법연수원 10기) 율촌 대표변호사, 이의영(42·32기) 대법원 재판연구관, 이창희 서울대 로스쿨 교수, 변혜정 서울시립대 로스쿨 교수 등 국내 법조인과 교수들도 발표자와 패널로 참여한다. 


이번 서울총회에서는 '주요국의 조세회피 방지를 위한 일반적 조세회피방지조항(GAAR) 도입 현황과 논란', 'BEPS, 집합투자지구, 디지털 경제의 영향에 다른 원천징수제도의 변화'를 대주제로 다룬다. 특히 두 번째 주제인 BEPS(Base Erosion and Profit Shifting) 프로젝트는 현재 OECD와 G20 뿐만 아니라 국내법의 개정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어 어떤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이진영 한국국제조세협회 이사장은 "이번 총회 개최는 국내 기업들로 하여금 글로벌 경영전략을 마련하고 국제적인 조세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기회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며 "우리나라 조세분야도 국제적인 조세환경수준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938년 설립된 국제조세협회(International Fiscal Association)는 세계 각국의 조세정책기구와 법률가 등 전문가들이 교류하며 다양한 조세 관련 법적 이슈를 살펴보고 비교법 체계를 연구하는 학술단체다. 114개국에서 1만2900여명이 회원으로 활동하며, 70개국에 지부를 두고 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