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청소년 노린 '몸캠 범죄' 급증… 檢, "엄정 대처"

대검찰청(총장 문무일)이 최근 급증하고 있는 '몸캠' 사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발표하고, 피해자들의 적극적인 수사 의뢰를 당부했다.


'몸캠' 범죄는 영상채팅과정에서 가해자가 피해자와 성적인 대화를 하다가 '소리가 잘 안들린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한 뒤 앱을 통해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피해자의 음란행위 영상과 지인 연락처를 해킹으로 취득한 뒤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대검 관계자는 "최근 청소년 등을 상대로 인터넷, 스마트폰앱 등 채팅 과정에서 청소년들을 부추기거나 속여 음란한 사진이나 영상 등을 전송받은 후 지인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내거나 이를 기회로 추가로 음란한 사진을 요구하거나 성관계 등 위법·부당한 행위를 강요하는 등 속칭 '몸캠' 사건이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며 "몸캠을 당한 경우 혼자 해결하려 하지 말고 가족이나 수사기관에 즉시 알려 상담하거나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검에 따르면 '몸캠' 범죄는 2015년 102건에 그쳤으나 2016년 1193건, 2017년 1234건으로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


대검은 관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채팅 상대방에게 절대 알몸을 보여주지 말고 과도한 노출사진이나 영상파일을 주지 말 것을 당부했다. 또 상대방이 권하는 앱을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설치하지 말라고 했다. 아울러 현재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남아 있는 알몸 등 과도한 노출사진이나 영상 등을 모두 삭제하고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는 노출 사진이나 영상을 찍지 않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대검 관계자는 "몸캠 피해는 부끄러운 일이 아니라 성범죄 피해를 당한 것"이라며 "피해자 혼자 고민하는 것만으로는 해결이 불가능하며 적극적으로 가족과 상담하거나 수사기관에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톡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