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외소식

트럼프, 6·12 美·北 정상회담 전격 취소

김정은 위원장에 공개서한… 北 강성발언에 "현 시점 회담 부적절"
"마음 바꾸면 언제든 전화나 편지 달라" 회담 재개 여지는 남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하기로 예정돼 있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24일(현지시각)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 앞으로 보낸 회담 취소사실을 통보하는 내용의 서한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애하는 위원장'으로 시작되는 서한에서 "세계에는 해악이 되겠지만 우리 서로를 위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임을 이 서한을 통해 알리고자 한다"며 "북한은 영속적인 평화와 큰 번영, 부유함을 위한 위대한 기회를 잃었다. 이 '잃어버린 기회'는 진실로 역사상 슬픈 순간"이라고 밝혔다. 


143323-1.jpg


이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회담에 당신이 보여준 시간과 인내, 노력에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당신들의 가장 최근 발언에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에 기반하여, 지금 시점에서 오랫동안 계획돼온 이 회담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설명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언젠가는 당신을 만나기를 고대한다. 이 가장 중요한 회담과 관련해 마음을 바꾸게 된다면 주저 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해달라"며 여지를 열어뒀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최근 발언'은 합의 불발 시 리비아 모델 적용 가능성 등을 거론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맹비난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담화를 가리킨 것으로 추정된다. 


최 부상은 24일(한국시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최 부상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최근 폭스뉴스에서 언급한 '리비아 모델' 언급 등을 거론하며 펜스 부통령에 대해 '아둔한 얼뜨기'라고 비난하는 한편, "우리도 미국이 지금까지 체험해 보지 못했고 상상도 하지 못한 끔찍한 비극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 부상의 이런 비난이 나온 지 수 시간 만에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가 발표된 점을 고려하면 미국이 이미 회담 취소를 검토 중이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태도를 돌변한 이후인 지난 17일(현지시각) '선 비핵화-후 보상'의 리비아 모델과 선을 그으면서도 합의가 불발될 경우 "회담이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밝혀 회담이 무산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 옵션을 포함한 대북 강경 노선으로 회귀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돼왔다.


한편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된 것은 지난 3월 8일 한국 대표단을 통해 전달받은 김 위원장의 회담 제안을 트럼프 대통령이 그 자리에서 수락한 지 77일 만으로, 세기의 비핵화 담판으로 주목받았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성사 직전에 무산됨에 따라 한반도 정세는 다시 한번 중대 고비를 맞고있다. 


한국 정부는 가용한 모든 채널을 동원해 북미와 각각 소통하면서 상황을 되돌려 놓는 데 전력하겠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발표 직후 25일(한국시각) 자정부터 약 1시간 동안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하고 나서 "정상 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