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외소식

美 환경운동 변호사, 뉴욕서 "지구 황폐화" 항의 분신

미국에서 동성애 권익보호와 환경보호 운동을 하던 유명 변호사가 화석연료로 인한 지구 황폐화 등을 경고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분신해 숨졌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데이비드 버켈(60) 변호사는 전날인 14일 아침 뉴욕 브루클린 프로스펙트 공원에서 지나가던 행인들에 의해 불에 탄 채 숨져 있는 것이 발견됐다.

 

현장에 있던 쇼핑카트에서는 버켈의 유서가 발견됐다. 그는 앞서 같은 내용의 유서를 NYT 등 일부 현지 언론에 이메일로 보냈다.

 

버켈은 유서에서 "지구상 대부분의 인간은 지금 화석연료로 인해 건강에 해로운 공기를 마시고 있으며, 많은 사람이 그 결과로 일찍 죽고 있다"며 "오염이 우리의 지구를 황폐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가 화석연료를 이용해 조기에 생을 마감하는 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에게 하고 있는 것을 반영한다"며 "(나의) 죽음이 영예롭고 다른 사람들의 삶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는 취지의 설명을 덧붙였다.

 

버켈은 1993년 네브래스카주에서 남성들에게 성폭행 당한 후 살해된 '브랜던 티나' 사건의 수석변호사로 활동하며 동성애 인권변호사로 이름을 알렸다. 이 사건은 1999년 영화 '소년은 울지 않는다(Boys Don't Cry)'로 제작되기도 했다.

 

이후 버켈은 성적소수자(LGBT) 권리 옹호단체인 '람다 리걸'에서 동성결혼 프로젝트 담당자 겸 고문 변호사로 활동하다 최근에는 환경운동에 몸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