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성추행 의혹 보도는 허위"… 정봉주 前 의원, 프레시안 기자 등 고소

기자 지망생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이 관련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들을 상대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3시 42분께 대리인인 김필성(43·사법연수원 38기) 법무법인 양재 변호사와 함께 고소장을 내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나왔다.


김 변호사는 취재진에 "정 전 의원의 낙선을 목적으로 한 언론의 허위 사실을 문제삼아 몇몇 언론들을 고소하고자 한다"며 "문제가 되고 있는 기사 내용은 전체적으로 허위다. 그 부분에 대해 고소를 하는 것이니 수사기관에서 충실히 조사를 받고 해명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 측은 고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정 전 의원이 서울시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꿈을 선언하기 직전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보도에 의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히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프레시안의 기사는 정 전 의원과 A씨가 만났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에 이르기까지 무엇하나 제대로 특정하지 못하고 매번 바뀌었다"며 "보도자료에 의해 기사의 문제점이 지적되면 마치 새로운 증인이 나타난 것처럼 기사를 추가하고 있지만 결국 서어리 기자가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자신과 A씨 친구들의 진술과 '민국파'라는 인물의 진술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의혹을 최초 보도한 프레시안 기자 2명과 같은 취지의 보도를 한 한겨레, 중앙일보 기자 등 총 6명을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톡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