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외소식

뮬러 특검, '美대선 개입 혐의' 러시아 인사·기관 무더기 기소

미국 정계를 뒤흔들고 있는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러시아 인사 13명과 기관 3곳을 2016년 미국 대선에 개입한 혐의로 무더기 기소했다고 AP통신이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지난해 5월 수사에 착수한 뮬러 특검이 러시아 측 인사와 기관을 기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스캔들 수사가 가속될지 주목된다. 이번에 기소된 러시아 인사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은 특검이 지난해 10월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 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인사 4명을 기소한 데 이어 러시아 측까지 무더기로 기소함에 따라 향후 러시아 스캔들 수사의 초점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향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현지 언론에 공개된 특검의 기소장에 따르면 러시아는 대선 2년 전인 2014년부터 사이버 공간에서 인터넷 커뮤니티에 분쟁을 조장하는 글이나 댓글을 의도적으로 남기는 일을 하는 일명 '트롤 팜(troll farm)'을 구축해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

 

특검은 러시아 정보기관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운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IRA)를 지난 대선 선거공작의 본거지로 판단하고 있다.

 

IRA에서 일한 러시아인들이 미국인의 신원을 도용해 소셜 미디어 가짜 계정을 만든 뒤 공화당 후보였던 트럼프를 지원하고, 상대 후보인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흠집 내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대선이 한창이던 2016년 8월 당시 IRA가 명의를 도용한 미국인은 100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특검에 따르면 IRA는 직접 광고를 통해서도 미 대선에 개입했다. 앞서 페이스북도 지난해 미 의회 보고에서 "IRA가 3000건의 광고를 게시해 1140만 명의 이용자와 접촉했고, IRA 직원들의 게시글은 1억2600만 명에게 퍼져나갔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특검이 러시아 인사·기관을 미국 대선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한 데 대해 러시아 측과 트럼프 대통령은 상대할 가치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혐의를 일축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17일(베를린 현지시각) 뮌헨안보회의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무슨 내용이든 발표할 수 있는 것이기에 내가 반응할 것도 없다"며 "사실이 보이지 않는 한, 다른 것들은 다 횡설수설(blabber)"이라고 답했다.

 

러시아정부도 뮬러 특검의 러시아인·기관 기소에 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워싱턴 현지시각)부터 18일까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와) 공모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러시아는 2014년 '반미' 캠페인을 시작했고 이는 내가 대선 출마 선언을 하기 한참 전이어서 선거 결과는 영향을 받지 않았다"며 "트럼프 캠프는 잘못한 것이 전혀 없으며 공모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