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드뉴스-판결

[카드뉴스-판결] "내 동생 괴롭힌게 누구야? 혼내주겠어!" 말한 것도 '학교폭력'

카드뉴스_170907(01).jpg

 

카드뉴스_170907(02).jpg

 

카드뉴스_170907(03).jpg

 

카드뉴스_170907(04).jpg

 

카드뉴스_170907(05).jpg

 

카드뉴스_170907(06).jpg

 

카드뉴스_170907(07).jpg

 

카드뉴스_170907(08).jpg

 

카드뉴스_170907(09).jpg

 

카드뉴스_170907(10).jpg

 

 

 

 

 

대구지방법원 2017구합21229

#학교폭력 #학교폭력예방법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법률신문 #판결카드뉴스

취재 : 강한
디자인 : 김정은

1
[학교폭력문제]가 심각합니다.

과연 어떤 행동까지 학교폭력으로 볼 수 있을까요?
법원은 ['당사자의 두려움']이라는 기준을 내놨습니다.

2
대구의 모 공립초등학교 5학년 A(12)군

2016년 10월 2차례에 걸처
친동생 B(11)군 교실을 찾아갑니다.

3
["내 동생과 다툰 C는 어디에 있어? 찾아와!"]
["C를 찾으면 혼내주겠어"]

4
한살 어린 친동생 B(11)군이
같은 반 친구 C(11)군과 다툰 일로
부모님이 경찰관과 함께 학교에 방문한 일 때문입니다.

5
C군은 친구들에게 이 사실을 전해 듣고
[겁에 질려] 불안감에 떨다
[조퇴]를 했습니다.

6
이 일을 두고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는
A군에게 ['서면사과' 결정

A군의 부모는 인정할 수 없다며 소송을 냅니다.
"아들의 행동은 학교폭력에 해당하지 않는다"
7
법원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A군이 교실에 머물며 C군을 기다린 점, 학생들의 진술 등에 비춰보면 가해학생의 행동이 객관적으로 피해학생의 [신체·정신에 피해]를 줄만한 유형적 행위와 이로 인한 고통이 있었다"

"이러한 행위는 학교교육의 목적상 결코 가볍다고 볼 수도 없으므로 학교폭력예방법에서 정한 학교폭력에 해당한다"

8
학교폭력 개념에 대한 법원의 설명
"피해학생의 인권보호와 가해학생에 대한 교화·육성이 필요한 정도의 행위로 인해 [피해자가 실제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면] 학교폭력"

9
동생과 다툰 친구를 찾으며 혼내주겠다고 겁을 준 것도 [학교폭력]으로 볼 수 있다는 법원의 판결이었습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