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정뉴스

특허소송 변론 경연… '충남대 로스쿨팀' 특허·상표 우승 휩쓸어

120462.JPG

 

특허법원(원장 이대경)과 특허청(청장 성윤모)이 공동주최한 제4회 특허소송 변론 경연대회에서 특허부문과 상표부문 1등상인 특허법원장상을 모두 충남대 로스쿨팀이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16일 대전 둔산동 특허법원에서 열린 특허소송 변론 경연대회에서 충남대 로스쿨 이경욱·유민경·강송훈씨 팀이 특허부문에서 특허법원장상을 받았다. 또 같은 충남대 로스쿨의 오경아·임정원·홍용석씨 팀이 상표부문에서 특허법원장상을 받아 우승을 차지했다.

2위인 특허청장상은 특허부문에서 성균관대 로스쿨팀(백희진·조의민·전태훈)이, 상표부문에서 서울대 로스쿨팀(장규이·이주락·류승훈)이 차지했다.

 

120462_1.jpg

 

지식재산권과 관련한 분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현실에 대응해 예비 법조인인 로스쿨생들의 특허소송 실무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개최된 이번 대회에는 전국 17개 로스쿨에서 48개 팀이 참여해 실력을 겨뤘다. 서면심사를 통해 24개팀(특허 16개팀, 상표 8개팀)이 본선에 출전했다.

이날 특허법원장과 특허청장상을 수상한 4개팀은 상금 400만원을 받았다. 또 상위 6개 팀에게는 특허법원 실무수습 기회가, 모든 수상팀에게는 특허청 채용 지원시 우대 등의 특전이 제공된다.

특허법원 관계자는 "대회가 지식재산권 분야의 실무역량을 갖춘 법조인 양성에 기여하고, 국민과 기업들에게 수준 높은 관련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밑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