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드뉴스-판결

[카드뉴스-판결] 샐러드 먹다 돌 씹어 치아 손상,음식점 100%책임

카드뉴스_170725(01).jpg

 

카드뉴스_170725(02).jpg

 

카드뉴스_170725(03).jpg

 

카드뉴스_170725(04).jpg

 

카드뉴스_170725(05).jpg

 

카드뉴스_170725(06).jpg

 

카드뉴스_170725(07).jpg

 

카드뉴스_170725(08).jpg

 

카드뉴스_170725(09).jpg

 

카드뉴스_170725(10).jpg

 

 

 

 

 

 

샐러드 먹다 돌 씹어 치아 손상,음식점 100%책임
#음식점사고 #치아손상 #판결카드뉴스 #법률신문


취재 이순규
디자인 김정은

1
샐러드를 먹다가 돌을 씹어
어금니가 부러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2
2015년 1월
서울 서초동 법원 인근
프렌차이즈 음식점

3
우드득~

김 씨는 샐러드를 먹던 중 돌을 씹습니다.
어금니 2개가 부러지는 사고

돌을 접시에 뱉었더니
2~3mm 크기의 돌맹이였습니다.

4
같이 식사하던
김 씨의 직장 동료 2명
외국 거래처 직원 1명도 목격한 상황

김 씨는 음식점 매니저와 주방장을 불러 돌이 나온 사실을 알리고 항의합니다.

음식점 매니저는 사과하면서 돌을 가지고 돌아갔죠

5
김 씨는 음식점에 손해배상을 해달라 요청합니다.
하지만 음식점은 배상을 거부합니다.
오히려 법원에 채무부존재소송을 냅니다.

나란히 있는 두 개의 치아에 걸칠 정도의 큰 돌이 샐러드에 들어가 있을 리가 없다

김 씨도 샐러드를 먹으면서 돌과 같은 이물질이 들어가 있는지 주의해 식사를 해야 함에도 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돌을 씹어 사고가 났다

6
이에 대응해 김 씨도 법원에 손해배상청구을 제기합니다. 대상은 A 프렌차이즈회사.

7
법원은 김 씨의 손을 들어줍니다.

A사는 치료비 470여만원과 위자료 500만원 등 970여만원을 지급하라

8
법원의 설명

목격자의 증언 등을 종합하면 김씨가 샐러드 안에 들어가 있던 돌을 발견하지 못하고 그대로 씹어 치아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한 사실을 넉넉히 인정할 수 있다

A사는 음식점을 경영하면서 손님에게 제공하는 음식물에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함에도 이를 게을리했다

공중접객업소인 음식점에서 샐러드를 먹는 김씨에게 샐러드 안에 돌 등 이물질이 들어가 있는지 확인한 후 먹어야 할 주의의무는 없다

9
손님이 음식점에서 샐러드를 먹다 돌을 씹어 어금니가 부러졌다면 음식점이 100% 책임을 져야 한다는 판결입니다.
리걸에듀